부를 수 없는 노래

당신은 ‘꿈’을 뭐라 생각할까. 나에게 그것은 동경하지만 이루고 싶은 의지는 딱히 없는 대상이다. 끈질기게 품고 있는 것만으로 든든하고, 떠올리면 야릇해지는 비밀스러운 존재 같은. 겸연쩍지만 오랜 꿈을 고백하자면, 많은 사람 앞에서…
View Post

『시티팝 라이트멜로우 명반 가이드북』 & 『지루하면 죽는다』

시티팝은 1980년대 자본이 집중되었던 일본에서 인기리에 제작되었던 팝 음악 장르를 일컫는다. 미국의 AOR(Adult-oriented rock) 장르를 원형으로 하고 있으며, 보다 가볍고 부드러우며 산뜻한 느낌을 담아낸다. 『시티팝 라이트멜로우 명반 가이드북』 은 일본의…
View Post

꿈으로의 긴 여로

잃어버린 시간을 통과하며 요즘 들어 무언가를 잃어버린 것 같다는 착각에 사로잡혀 있다. 당연히 잃어버린 것도 있다. 머리끈, 천 원짜리 지폐, 카페 쿠폰… 잃어버린 지 한참 나중에야 잃어버렸다는 것을 깨닫는, 찾으면…
View Post

『그래서 우리는 음악을 듣는다』 & 『동경일일1, 2』

『그래서 우리는 음악을 듣는다』는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 스튜디오 지브리를 대표하는 명작의 음악을 만든 음악감독 히사이시 조와 뇌과학자이자 해부학자인 요로 다케시의 대답집이다. 자신의 분야에서 평생을…
View Post

나만이 할 수 있는 일

극중 예순 살 생일을 맞은 나이애드는 돌연 실패했던 도전을 다시 감행하려 한다. 쿠바와 플로리다 사이의 거친 바다를 종단하겠다는 계획이다. 선수로서 가장 정점이었던 젊은 시절에도 중도 포기를 했을 만큼 엄청난 체력과…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