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을 수집하는 여행

사진을 찍을 때는 음악을 듣지 않는다. 세상을 담아내는 사진가로서 나에게는 내가 자리하고 있는 주변의 모습뿐만 아니라 귓가에 들려오는 그 모든 소리 또한 중요하기 때문이다. 온전히 오감이 내 앞에 펼쳐진 세상과…
View Post

견딜 수 없이 슬픈

책과 음악만큼은 물려주겠다던 어머니의 다짐은 성공적이었다. 부모님과 함께 차를 타고 ‘The Doors’를 들으며 홍대 인근의 음악 클럽 ‘빵’에 가서 웰치스 포도 맛을 마시던 초등학생은 성인이 되어 이곳에서 맥주를 마시겠다던 당찬…
View Post

돌아오지 않는 것

싸이월드가 폐업했다. 어떤 방법을 써봐도 미니홈피는 열리지 않았고 에러 메시지만 자꾸 떴다. 몇 년의 기록이 이토록 허망하게 사라져버릴 줄은 몰랐다. 진작 백업을 안 하고 무얼 했느냐고 핀잔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내겐…
View Post

음악의 시간

전에 ‘노래란 기차가 한 역에서 다음 역에 도착할 때까지 그 위에 작은 건축물이 하나 세워지는 것. 음반이란 열차가 위 과정을 하나하나 거쳐 순환선을 모두 돌고 그 위에 도시가 생겨있는 것.’이라는…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