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두 번이면 된다고
먹기 힘든 식후에 꼬박 꼬박 빠지지 않고
별다른 차도가 보이지 않아
그래도 믿어야지 확신에 찬 그 의사의 그 진단을

맘에 걸리는 게 있어
너의 이야기를 차마 그에게 아프다 하지 못했어
무력한 이 밤들이 꽤 오래된 내 증상이었음을
내 그리움에 무슨 약이 있을까

서로 절대 아프지 말자 했는데
보란듯이 잘 살 거라 다짐했는데
처음 보는 그 의사에게라도 말할 걸 그랬었나봐
중요한 약이 하나 빠진 것 같아

푹 쉬면 아마 나을 거라고
그래도 믿어야지 확신에 찬 그 의사의 그 진단을

맘에 걸리는 게 있어
너무 사랑했던 니가 온 몸에 퍼진 걸 말 못했어
측은한 눈빛으로 고칠 수 없다고 돌려보낼까봐
내 추억 지워버리는 약 줄까봐

서로 절대 아프지 말자 했는데
보란듯이 잘 살거라 다짐했는데
이렇게 흔한 병에 나약해진 이런 말들 지껄이는 나
이제 식사 후 약 먹을 시간인가봐

잠이 오면 잠이 와서 스며드는 약효와 너는
또 잠을 깨면 잠을 깨서 선명해진 니 모습
나에겐 항체가 없나봐
너와 싸울 수 없어

푹 쉬면 아마 나을 거라고 쓰여진 처방을 믿을 거야
끝 없는 사랑이 어디있어

2022 [월간 윤종신] 4월호 ‘처방전’은 ‘그리움’이라는 감정을 질병처럼 앓고 있는 한 남자의 이야기다. 약을 먹어도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자신의 몸에서 그리움을 감지한 남자. 그는 병처럼 퍼져 있는 그 감정을 억지로 제압하거나 떨쳐버리는 대신 그냥 떠올리고 또 떠올림으로써 시간이 흘러가기를 바란다. 그간 불현듯 찾아오는 그리움을 다각도에서 묘파해왔던 윤종신의 가사 세계가 한층 더 깊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곡이며, 우리가 나약해질 때마다 속수무책으로 앓게 되는 그 감정들이 구체적인 단어들로 장면화되어 있다. 윤종신과 이근호가 함께 작곡하고 송성경이 편곡했다.

“최근에 한 2주 정도를 앓았는데요. 다행히 코로나는 아니었지만 어쨌든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을 먹는데도 계속 잔기침이 나고 몸이 무겁더라고요. 그러던 중에 날마다 약을 먹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떠올리게 됐습니다. 의사의 지침에 따라 꼬박꼬박 식후에 약을 챙겨 먹지만 어쩌면 이 증상에는 의사가 모르는 다른 원인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그러니까 이건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 때문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그런 남자를요. 아팠을 때 우리는 평소보다 더욱 생각이 많아지고 감정적으로도 취약해지잖아요.”

‘처방전’의 화자는 윤종신의 여느 발라드 속 주인공이 그러하듯이 맹렬하게 그리워한다. 되돌릴 수 없는 시간과 싸우고, 켜켜이 쌓인 추억과 대치하며, 여전히 보고 싶어하고 만지고 싶어하는 자신의 열망과 갈등한다. 그리고 그러한 과정을 통해 자신이 여전히 살아 있음을 느낀다. 윤종신은 이번 곡을 준비하면서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마음이 얼마나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지, 그리고 얼마나 살아 있게 하는지 새삼스레 느꼈다고 이야기한다.

“그리움이라는 단어가 저에게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오랜 세월 가사를 써오면서 몇몇 단어들이 체에 걸러지듯 제게 각별하게 남았는데, 그중 하나가 바로 ‘그리움’이 아닐까 싶습니다. 쓰고 또 써도 여전히 잡히지 않기 때문에 더더욱 멋지다는 생각이 들고요. 그래서일까. 저는 사람도 항상 쿨하고 담백한 사람보다는 조금 질척이고 그리워할 줄 아는 사람이 좋더라고요. 사람이든 시간이든 장소든 지나간 것들을 충실하게 애정하고 또 표현하는 그런 사람이요. 제가 동질감을 느끼며 계속 생각하게 되는 사람은 바로 그런 사람인 것 같습니다. 이 노래의 화자처럼요.”

[4월호 이야기] “난 여전히 그리워하는 사람이 좋다.”

Music >

Lyrics by 윤종신
Composed by 윤종신 이근호
Arranged by 송성경

Guitars 김동민
Bass 최인성
Drums 송성경
Keyboards 송성경

Recorded by
김일호, 김지현(@STUDIO89)
최인성(@Choi’s Music Lab)
Mixed by 김일호(@STUDIO89, Assist. 서유덕)
Mastered by 권남우(@821SOUND)

Music Video >

제작 월간 윤종신
출연 정기훈 스완

감독 임필성
프로듀서 박선경 유홍준
조감독 이승진
스토리보드 강숙
촬영 신동헌
촬영팀 박형서 전재형 오현진
조명 조규영
조명팀 조권수 김보경 박주영 김도윤
수중촬영감독 박상훈
수중조명감독 김병국
수중안전요원 김상혁
분장/헤어실장 계선미
분장/헤어팀 채지현
편집 고태민
시각효과 송승환
카메라장비 덱스터스튜디오
카메라차량 임강혁(상상컴퍼니)
수중세트장 포프라자
매니지먼트 신귀란 최수영 우예나(신화사엔터테인먼트)

Algorithm Media Lab
Director of Department 조희대
DI Supervisor 조신영
Digital Colorist 강경원
System Engineer 신영섭
Degital Image Technician 이선영

도움주신분들 김형민(구달스필름) / 권익현(CJENM) / 최혜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