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영국에 살 때 가장 즐거운 일 중 하나는 디제잉이었다. 순간순간 이뤄지는 사람들과의 교감이 정말 좋았다.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사람들과 함께 즐기기 위한 단계적인 선곡 작전이 작동을 할 때면 그 순간의…
View Post

갤러리를 찾아서

간혹 내가 복무하는 이 세계가 한 점 그림이라면 어떨까, 생각할 때가 있다. 주로 갤러리를 걸으면서 콧노래 대신 흥얼거리는 상상이다. 북런던 햄스테드 히스 인근의 한 갤러리에서 근무할 당시 수석 큐레이터―내가 존경하는…
View Post

#9

어릴 적엔 가지요리가 정말 싫었다. 뭔가 질기고 매끈한 표면도 어딘지 가짜 같았는데 이제는 제일 좋아하는 식재료 중 하나이다. 깐풍가지. 탕수가지 등등. 너무 맛있다.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