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라는 요란한 파열음

세상에 가족만큼 망치기 쉬운 관계도 드물다. 서로를 잘 안다고 생각하기에 우린 가끔 상대의 의사를 확인하지도 않은 채 그 삶에 무단으로 침입하고, 의도를 넘겨짚고, 혼자 실망하고 상처받았다 믿으며 상대를 상처 입힌다.…
View Post

엄마의 친구는 소설가였다. 그녀는 한남동을 배경으로 단편소설 한 편을 썼는데, 대표작은 아니었다. 어제 그녀가 죽었다. 유방암이었다. 그녀는 지금까지 세 번의 수술을 받았고, 최근에는 항암 치료 없이 주위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다…
View Post

알바만 하는 나, 비정상인가요?

어려서부터 정상과는 미묘하게 어긋난 삶을 살았다. 내가 비정상인 이유는 시기마다 조금씩 달랐다. 유년기에는 친구가 없어서, 20대에는 여성스럽지 않아서, 지금은 ‘인간의 순리’를 거스르고 있어서, 내가 살아온 모든 날이 비정상이었다. 이대로 사회부적응자가…
View Post

지코 “2월호 ‘Wi-Fi’는 ‘무뚝뚝한 아픔’이다!”

지코는 2011년 데뷔한 보이그룹 블락비의 멤버이자 솔로 아티스트로서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모두 소화하는 실력파 뮤지션이다. 힙합을 기반으로 다른 아이돌 그룹과는 차별화를 내세운 블락비는 ‘난리나’, ‘Very Good’, ‘HER’ 등 블락비만의 강렬하고…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