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월간 윤종신’ 12월호 “그래도 크리스마스”는 스탠다드 재즈풍의 캐럴이다. 다사다난했던 올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소감과 함께 그래도 좀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해보자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제가 매년 ‘월간 윤종신’ 12월호를 통해 발표한 곡들은 대부분 위로를 주제로 해왔는데, 올해도 그렇게 됐네요(웃음). 올해 어수선한 일들이 참 많았잖아요. 하지만 우리가 크리스마스까지 잃어버릴 수는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도 크리스마스가 왔으니 내 곁에 있는 좋은 사람들과 건배 정도는 하자’는 이야기를 해보았습니다.”

12월호 “그래도 크리스마스”는 ‘상식의 크리스마스’라는 부제를 달고 있다. 2016년은 우리의 일상을 뒤흔든 비상식에 한탄하고 절망했던 한 해였지만, 이번 크리스마스를 기점으로 내년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상식이 통하는 한 해가 되기를, 상식으로 돌아가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는, 지금 여기 우리의 마음을 표현한 것이다. “이 노래를 들을 때마다 2016년의 뜨거웠던 겨울을, 우리가 함께 모여서 불을 밝히고 목소리를 내었던 그 희망의 열기를 떠올려주셨으면 좋겠어요. 다음 겨울에도, 그 다음 다음 겨울에도 이번에 우리가 직접 보고 듣고 느꼈던 이 마음을 간직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12월호에는 ‘윤종신’이 생각하는 가장 세련되고 우아한 음악을 하는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했다. ‘윤종신’과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이근호’가 함께 작곡했으며, ‘조규찬’이 편곡을, 미국의 유명 작곡가 겸 편곡자 ‘브렌트 피셔’가 호른과 스트링 작업을 맡았다. ‘브렌트 피셔’는 음악 감독 ‘박인영’의 소개로 함께 작업하게 되었는데, ‘가인’의 노래 “카니발”에도 참여해 훌륭한 브라스 편곡을 보여준 바 있다.

‘월간 윤종신’은 올 한 해도 부지런히 달려왔다. 발라드, 힙합, 일렉트로닉 스윙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였으며, ‘타블로’, ‘세븐틴’ 보컬유닛, ‘빅스 켄’, ‘한해’, ‘키디비’, ‘개코’, ‘민서’ 등 여러 아티스트들과 함께 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서울 한남동에 복합문화공간 ‘월간 윤종신’을 오픈해 하나의 미디어이자 기획전문 집단으로 도약했다. ‘월간 윤종신’은 2017년에도 계속된다.

Lyrics by 윤종신
Composed by 윤종신 이근호
Arranged by 조규찬

Drums 신석철
Bass 최훈
Piano 이화
Guitar 이문기
Horns & Strings Produced, Arranged & Conducted by Brent Fischer
Strings LA String Session Orchestra
Background Vocals & Arranged by 조규찬

Recorded by 정재원(@STUDIO89) 정기홍 지용주(@Seoul Studio)
Jeff Gartenbaum William Centenaro(Assist.), Matt Brownlie(@The Village in LA)
Mixed by 김일호(@STUDIO89)
Mastered by Stuart Hawkes(@Metropolis Studio)

MV created by VCR WORKS